News

이성재, 두 얼굴의 천재 의사 된다…‘어비스’ 합류 [공식]
쿰엔터 | 등록일 : 2019-07-25 20:18:39 | 조회 : 66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배우 이성재가 ‘어비스’ 주연으로 합류한다.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문수연 극본, 유제원 연출)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다.



12일 ‘어비스’ 측에 따르면 이성재는 박보영 안효섭 등과 함께 주연 출연을 확정지었다.



이성재는 ‘어비스’에서 대학병원 중증외상센터의 센터장 오영철 역을 맡았다. 오영철은 3회 연속 대통령 표창 수상이라는 독보적 이력과 함께 ‘의학계의 전설’, ‘고귀한 미다스의 손’으로 불리며 천재로 추앙받는 인물. 하지만 인자한 미소 뒤에 숨겨진 냉철한 면모로 두 얼굴을 가진 천재 의사의 야누스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이성재는 그 동안 드라마 ‘질투의 화신’, ‘왕의 얼굴’, ‘구가의 서’와 영화 ‘공공의 적’, ‘신라의 달밤’ 등 TV 스크린 예능까지 섭렵하며 종횡무진 활약을 펼쳤다. 특히 어떤 캐릭터든 이성재 본인의 매력을 입힌 대체불가 연기로 대중을 단숨에 사로잡은 바. 이에 이성재가 안방극장을 휘저을 파격 변신을 예고한 가운데 지금껏 본 적 없는 이성재의 극명한 두 얼굴이 ‘어비스’에서 어떻게 그려질지 벌써부터 기대가 증폭된다.



‘어비스’ 제작진은 “이성재가 오영철 캐릭터를 통해 연기 인생 가장 강렬한 변신을 예고한다”면서 “마치 1인 2역을 하듯 두 얼굴 사이의 간극을 극명하게 보여줄 이성재의 역대급 연기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어비스’는 오는 5월 첫 방송 예정이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쿰엔터테인먼트